"1번은 외부 영입인사"…김정화 공동대표, 3번 배치 가능성
민생, 손학규 비례대표 2번 검토…찬반 엇갈려 갈등 전망

민생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손학규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비례대표 2번에 배치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손 위원장은 전날 공천을 최종 신청했다.

당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손 상임선대위원장이 비례대표 2번에 배치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1번은 외부 영입 인사라고 한다"고 전했다.

다른 관계자는 "손 대표를 2번으로 놓고, 김정화 공동대표를 3번으로 하는 방안을 공관위에서 논의 중"이면서 "세부 순번은 계파간 의견 조율을 통해 조정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민생당에 따르면 손 위원장은 공관위 요청에 따라 전날 저녁 비례대표 신청서를 제출했다.

공관위 관계자는 "당의 간판 인물을 전면에 내세우는 선거 전략 차원에서 비례 후보로 신청할 것을 손 위원장에게 요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 위원장의 비례대표 배치를 놓고는 당내 찬반이 엇갈리고 있어 갈등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한 비례대표 입후보자는 "백의종군하겠다던 손 위원장이 비례대표 2번을 받는 것은 말이 안 되는 것"이라며 "사실이라면 탈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