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 "코로나19 확산 빨라…구멍 생길 수 있어"
"진단검사, 유증상자 우선으로 시행해야"
검역관과 이야기 나누는 런던발 입국자들.사진=연합뉴스

검역관과 이야기 나누는 런던발 입국자들.사진=연합뉴스

의료계가 모든 해외발 입국자를 격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전 세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진행돼 어디에서든 감염자가 유입될 가능성이 크다는 이유에서다.

격리 대상을 확대하는 대신 진단검사는 유증상자를 우선으로 효율적으로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6일 의료계에서는 유럽, 미국 외 국가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해서도 2주간 격리를 강제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빠른 만큼 특정 국가와 대륙을 선별해 검역을 강화하면 '구멍'이 생길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최근 코로나19 해외 유입 확진자 현황을 보면 유럽과 미국이 대부분을 차지하지만, 콜롬비아와 캐나다 등 미주 국가를 비롯해 이집트, 필리핀, 이란 등 아프리카나 아시아 대륙에서 들어온 경우도 있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는 (검역 대상을) 나라로 구별하면 안 된다"며 "모든 입국자에 대해 2주간 자가격리를 하는 게 현재로서 최선의 조치"라고 조언했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대한예방의학회 코로나19 대책위원장)도 "전 세계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어떤 나라가 환자가 많고 적은 지 단언하기 어렵게 됐다"며 "전 세계에서 들어오는 사람을 대상으로 자가격리 등 조치를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한정된 의료자원을 효율적으로 쓰기 위해 유증상자에 대한 진단검사에 집중해야 한다고 봤다. 모든 입국자에 검사를 시행하는 것은 실효성이 없을뿐더러 국내 방역체계에도 부담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일반적으로 발열이나 기침, 근육통 등 증상이 없다는 건 몸속에 바이러스가 충분하지 않은 상태다. 이때는 진단검사를 받더라도 양성이 나올 가능성이 작다.

최원석 고대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어떤 감염병도 발병 전 단계에서는 걸러낼 수 없으므로 무증상자까지 일괄적으로 모두 다 검사하는 게 맞느냐에 대한 의문이 있다"며 "만약 검사를 한다면 차라리 사회로 복귀하기 직전인 격리 해제 시점에 하는 낫다"고 말했다.

정부는 위험도를 평가해 검역 강화 대상 국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유럽발 입국자에 대해서는 전원 진단검사를,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서는 오는 27일 0시부터 유증상자는 진단검사, 무증상자는 자가격리를 강제하기로 했다. 그 외 지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를 권고하는 수준으로 대응하고 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다른 국가에 대한 위험도 평가를 통해 강제 자가격리를 적용할지는 지속해서 검토 중"이라며 "해외 상황, 국내 입국자 중 확진자 수 등을 보면서 추가적인 검역 강화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