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서 입국한 미국인 승무원 '양성'…인천 확진자 44명

최근 미국 시애틀에서 입국한 미국 국적의 승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는 모 항공사 소속 승무원인 미국인 A(57·남)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3일부터 미국 시애틀에 머무르다가 24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우리나라로 입국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입국 당시에는 코로나19와 관련한 발열 등 증상이 없어 셔틀버스를 이용해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 호텔로 이동했다.

A씨는 다음 날 연수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전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와 같은 항공사 소속 동료 승무원 3명은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는 A씨를 가천대 길병원으로 긴급 이송하고 그가 머무른 송도국제도시 한 호텔 일대에서 방역 작업을 완료했다.

인천시는 인천공항검역소에 A씨가 소속된 항공사 승무원과 탑승객 전원의 인적사항을 파악해 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다.

이날까지 인천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44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