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 피해 장애인 쉼터 '도담' 부산 첫 개소

학대 피해 장애인을 보호하고 지역 사회 복귀를 지원하는 쉼터 '도담'이 부산에서 처음으로 문을 열었다.

도담은 지난달 중순 운영을 시작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그동안 문을 닫고 시설 소독 등 재개소 준비를 해왔다.

쉼터는 학대 피해 장애인을 가해자로부터 분리하고 심리 상담, 자립 지원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도담은 학대 피해 장애인이 퇴소 이후에도 지역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독립된 주거형으로 운영되는 쉼터의 종사자는 3명, 입소 정원은 4명이다.

부산시는 쉼터 운영 전문성을 높이려고 부산뇌병변장애인인권협회를 운영자로 선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