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준 이천시장 55억·최대호 안양시장 48억

이재명 경기지사의 재산이 작년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0년 정기 재산변동 내역을 보면 이 지사는 23억2천980만원을 신고해 전년보다 5억2천170만원이 감소했다.

본인과 배우자 공동소유의 성남시 소재 164.25㎡ 아파트와 이 지사 모친(사망) 소유의 군포시 소재 42.46㎡ 아파트 가액변동(1억3천여만원 증가) 등의 증가 요인이 있었지만, 본인과 배우자 소유의 예금·보험 지출(9억6천여만원 감소)이 늘어 재산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재산공개] 이재명 23억원 등록…5억2천만원 감소

김희겸 행정1부지사는 7천910만원 증가한 12억7천600만원, 이형철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이 1억3천10만원 감소한 5억190만원, 황성태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장이 2억2천800만원 증가한 11억840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김 부지사는 본인 소유의 수원시 소재 29.17㎡ 오피스텔과 세종시 소유 59.99㎡ 아파트 등의 가액변동 등으로 재산이 다소 늘었다.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신고액은 7억7천480만원으로 지난해 신고액보다 5천440만원 증가했다.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은 1억2천900만원이 증가한 4억7천710만원을 신고했다.

전국 기초자치단체장의 재산 총액 상위 10위에는 도내 31개 시장·군수 중 엄태준 이천시장(5위)과 최대호 안양시장(6위) 등 2명이 이름을 올렸다.

엄 시장은 55억8천400만원을 신고해 전년 신고액보다 5억300만원 증가했다,
배우자 소유의 이천시 소재 상가와 서울시 소재 아파트의 가액변동(5억4천140만원 증가)과 예금 변동 등에 따른 것이다.

최 시장은 지난해보다 4억3천460만원 감소한 48억2천720만원을 신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