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전수검사서 음성 판정후 발열증상…재검에서 확진

경기 군포시 효사랑요양원에서 확진자 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군포 효사랑요양원 확진자 1명 추가…총 16명

이로써 효사랑요양원 내 확진자는 총 16명으로 증가했다.

군포시는 25일 "요양원내 격리자 가운데 83세 여성 입소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군포시가 지난 23일 요양원 관계자 5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차 전수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왔으나 발열 증상이 있어 재차 검사한 결과 이날 새벽 양성으로 판정됐다.

군포시는 이 확진자를 고양 명지병원으로 이송했다.

효사랑요양원(입소자 33명, 종사자 21명)은 지난 19일 입소자 1명이 확진된 뒤 이날까지 엿새간 총 16명의 확진자(입소자 12명, 종사자 4명)가 발생했다.

이 가운데 첫 번째 확진자인 85세 여성이 지난 22일 입원 치료를 받던 고양 명지병원에서 폐렴으로 사망했다.

확진자가 발생한 요양원 5층은 지난 19일부터, 4층은 21일부터 코호트격리(동일집단 격리)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