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 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 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검찰이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착취물을 제작한 뒤 텔레그램에 비밀방을 만들어 유포한 '텔레그램 n번방' 사건 등 디지털 성범죄 사건 수사를 위한 전담 태스크포스(TF)를 만들었다.

25일 서울중앙지검은 성착취 불법 영상물 유포 등 사건에 엄정 대처하기 위해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TF'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이번 TF는 성범죄 사건을 전담하는 여성아동범죄조사부(여조부)를 주축으로 강력부와 범죄수익환수부, 출입국·관세범죄전담부 등 4개 부서 합동으로 꾸려졌다.

TF는 김욱준 4차장검사의 지휘 아래 유현정 여조부장이 총괄팀장을 맡게 됐으며, 9명의 검사와 12명의 수사관 등 모두 21명으로 구성됐다.

TF는 앞으로 '텔레그램 n번방' 사건 및 관련 사건들에 대한 ▲수사·공소유지 및 형사사법공조(사건수사팀) ▲경찰 수사지휘 및 법리검토(수사지휘팀) ▲범죄수익환수 및 제도개선 등 재발방지 대책 마련(재발방지팀)을 종합적으로 담당할 예정이다.

검찰은 디지털 성범죄 관련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처벌하고 성착취 불법 영상물 확산 방지 및 삭제 등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들의 피해 회복에 주력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날 검찰로 송치된 '텔레그램 박사방' 사건의 핵심인물 조주빈 사건은 여조부에 배당됐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