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코로나19 '원 포인트' 임시회서 대구시장 퇴장 소동

25일 열린 대구시의회 임시회 도중 시의원 발언에 맞서 권영진 대구시장이 퇴장하고 의원 간 입씨름이 오가는 소동이 벌어졌다.

시의회는 이날부터 26일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안정화 목적의 긴급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위한 '원 포인트' 임시회를 연다.

제1차 본회의에서 권 시장이 추경 예산안 제출에 따른 제안설명을 한 뒤 이진련 의원(비례대표)이 의사진행발언에 나섰다.

이 의원은 "정부가 대구 3천억원, 경북 1천억원이라는 재원을 사용할 수 있도록 결재했으나, 대구시장은 생계지원을 신속히 집행하라는 정부 정책에 역행하고 총선 이후 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며 "긴급·시급을 외친 게 시장인데 (예산안) 의결이 끝나면 (지원금을) 바로 집행할 수 있도록 준비돼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따져 물었다.

그는 "긴급생계지원 자금을 즉각 지급하도록 촉구한다"며 "시장 의지와 지시, 컨트롤타워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런 지적에 권 시장은 이 의원 발언이 끝나기 전 좌석에서 일어나 본회의장 바깥으로 퇴장했다.

이에 대해 일부 시의원이 "시장이 저러면 되냐"며 잘못된 행동이라고 지적하자, 다른 의원이 "시장에게 그렇게 말하는 법이 어디 있느냐"며 옹호하는 등 의원 간 입씨름이 벌어졌다.

시의회 관계자는 "추경 예산안 편성을 위한 사전 협의와 달리 대구시가 긴급생계지원 지급 개시일을 다음 달 16일로 발표한 데 대해 질타가 있었다"며 "시민 상황을 고려해 신속히 지원하자는 것이 의회 입장"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