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로선 학생 안전 위해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이 최상의 방책"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5일 현재로서는 내달 6일로 예정된 전국 유치원과 학교 개학의 안전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개학이 안전하다고 판단하느냐'는 질문에 "4월 6일 개학의 안전 여부는 지금 평가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다"라며 "외국과 국내의 상황을 계속 예의주시하면서 개학 부분을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의 건강과 관련되는 부분은 사회와 학부모의 관심도가 매우 높다"며 "아이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고, 아이들에 의해서 지역사회 전파가 일어나지 않아야 한다는 두 가지 점을 고려해 정부가 보름간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전개하고 국민들에게도 협조를 당부드렸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런 조치를 통해 (방역이) 효과적으로 된다면 아이들의 건강 부분도 어느 정도는 해결이 가능하지 않은가 생각한다"며 "다만, 지금은 예측할 수 있는 것이 없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된 방식으로 운영을 해나가는 것이 최상의 방책"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