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신천지 행정조사 후 손해배상 청구 검토"

대구시는 25일 "신천지 교회 (행정)조사가 끝난 뒤 손해배상 청구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에서 "현재 경찰의 도움을 받아 신천지 대구교회를 행정조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시는 지난 12일과 17일 두 차례에 걸쳐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컴퓨터 자료, 서류 등을 확보해 교인 명단, 교회 시설 현황을 중심으로 행정조사를 진행 중이다.

시는 신천지 교회측이 지난달 18일 교인인 31번 확진자 발생 후 교인 명단, 시설 현황을 임의로 축소해 대구시에 통보했는지 등을 조사해 방역 업무 방해에 해당하는지 면밀히 검토할 계획이다.

앞서 서울시는 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해 신천지 측이 방역 업무에 비협조한 데 따른 민·형사상 책임을 묻기 위해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