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보건공단, 대구 지역 구호사업에 성금 2천만원 기탁

고용노동부 산하 안전보건공단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 지역을 위해 직원들이 모은 성금 2천만원을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에 기탁했다고 밝혔다.

성금은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본 대구 시민 구호사업에 쓰인다.

공단은 이달 10일에는 대구 지역에 코로나19 방역 작업에 쓸 개인보호장비 세트 240개와 보호복 3천400벌을 지원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