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충주의 개혁국민운동본부는 25일 "우리나라의 방역시스템이 국제적 모범사례가 되었듯이 전 국민 재난기본소득을 적극 검토하고 시행해 경제 위기상황을 돌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충주 시민단체 "전 국민 재난기본소득 지급해 위기 돌파해야"

이 단체는 이날 충주시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경수 경남지사와 이재명 경기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등이 제안한 전 국민 재난기본소득을 적극 지지하며, 정부와 지자체는 이를 적극 수용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실질적 경제활동이 극도로 위축돼 있다"며 "전 국민 재난기본소득의 가장 큰 장점은 신속성으로, 지원 대상이 맞는지 아는지 선별할 필요가 없어 놀랍도록 빠르게 진행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단체는 충북도의 긴급 재난생활비 지원 결정에 대해 환영의 뜻도 나타냈다.

충북도는 중위소득 100% 이하 저소득층에 긴급 재난생활비로 가구당 40만∼60만원의 지역사랑 상품권이나 선불카드를 지원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