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후 지급 방침에 민주당·정의당 "즉시 지급하라"
대구시 긴급생계자금 지원방식에 민주당 등 반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대구시 긴급생계자금 지원방식에 지역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반발하고 있다.

25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시는 국고보조금 3천329억원을 포함해 6천599억원 규모 추가경정예산을 마련해 '코로나19 긴급생계지원 패키지'라는 명칭으로 64만 가구에 지원할 계획이다.

추경안은 오는 26일 대구시의회 임시회에서 의결된다.

시는 다음 달 6일부터 신청을 받아 우편수령 희망자에게 10일부터, 현장수령 희망자에게 16일부터 선불카드를 배부한다는 계획이다.

시 일정대로라면 사실상 총선이 끝난 뒤 긴급생계자금이 지급된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대구 광역·기초의회 의원, 총선 출마자 20여 명은 25일 오전 대구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당장 생계가 절박한 시민을 위해 긴급생계자금을 즉시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구시 긴급생계자금 지원방식에 민주당 등 반발

이들은 서울시처럼 신청 절차를 간소화하고 선지급, 후검증 절차로 8개 구·군청 행정주민센터를 통해 이달 말부터 자금을 지급하라고 요구했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시의회 입구에서 "대구시의회가 코로나19 추경 예산안을 의결할 때 긴급생계자금을 긴급하게 전달하는 수단을 부대의견으로 첨부해 시민 목소리를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원들은 긴급생계자금 공고 및 신청접수 시기를 앞당기고 관련 행정절차를 신속히 진행할 것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권영진 대구시장은 "선거를 앞두고 일부 후보들이 긴급생계자금 지원방식과 시기에 대해 무책임한 언급과 선동으로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시 긴급생계자금 지원방식에 민주당 등 반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