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피해 입은 모든 분들께 사죄"
목 깁스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경찰서를 나서며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말했다.

사건과 관련이 없어 보이는 인물들을 직접 언급하면서도 아동이나 청소년 등 피해여성들에 대한 직접적인 사과는 없었다.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조주빈, 아동·청소년 등 피해 여성 향한 사과는 없었다

준비한 답변을 한 조 씨는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서며 "미성년자에게 죄책감을 안느끼나" 등 취재진의 질문에는 묵묵무답으로 일관했다. 입을 반쯤 벌리고 멍한 모습이었다.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말할 때도 표정은 담담하고 무표정해 어떤 죄책감도 느껴지지 않았다.

이에 대해 경찰은 조 씨가 언급한 세 인물이 성 착취물과는 무관한 다른 피해 사실이 있다는 정황을 파악해 수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손 사장과 윤 전 시장, 김 기자를 각기 다른 사건의 피해자로 조사 중이라면서 "이분들이 어떤 동영상을 본 것은 아니라는 것을 확인해드려야 할 것 같다"고 브리핑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 내용은 확인해드리기 어렵다"면서 "다만 이름이 거론된 이들이 성 착취물을 봤다거나 (n번방에) 가입한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 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 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앞서 조주빈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공개되면서 4100명이 넘는 여성들을 팔로잉 해왔다는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줬다. 그 중엔 유명 연예인과 인플루언서도 포함됐다. 이런 사실을 알게된 많은 연예인들은 조주빈 계정을 차단하며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브라운아이드걸즈 출신 가수 가인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주빈 계정 차단 화면을 캡처한 뒤 “오케이! 차단했어요. 이런 ******!!!”라고 적었다.

걸그룹 모모랜드 출신의 연우도 이날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팬이 보낸 DM을 공개했다. 메시지엔 “조주빈 인스타에 연우님 팔로우 돼 있어 알려드리고 싶어 DM 드려요”라는 내용이 담겼다. 연우는 “차단했습니다. 똥이 무서워 피하나. 더러워서 피하지. 여러분들 조심하세요”라고 답변했다.

걸그룹 쥬얼리 출신의 방송인 예원도 같은 날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DM 보내서 알려주신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 바로 차단했어요!”라고 썼다. 그는 이어 “우리 모두가 쓰레기 없는 깨끗한 세상에서 살아야죠”라고 덧붙였다.

배우 김하영과 신아영 아나운서도 계정 차단 인증 게시물을 공개하며 분노했다. 김하영은 “너무 소름 돋는다. 평범한 얼굴을 하고 우리 주위에 있었던 악마들. 꼭 법의 심판을 받길 바란다”고 했다.

신 아나운서도 “나는 그 사람이 나를 팔로잉하고 있었다는 것 만으로도 소름 끼치고 미치도록 싫은데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어린 소녀들은 어떨까”라며 “피의자들이 당연히 벌을 받아야겠지만 피해자들의 트라우마와 상처들은 어떻게 치유할 수 있을까. 진짜 세상이 왜 이런지”라고 분개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4일 오후 경찰관 3명과 외부위원 4명으로 구성된 ‘신상 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조주빈에 대한 이름, 나이, 얼굴 등 신상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을 적용해 피의자의 신상정보가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