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공공요금 반값 혜택 이어 긴급생활안정자금 직접 지원

경남 창원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서민 지원 대책을 이달 초에 이어 25일 또 내놨다.

이달 초 발표한 창원시 소유 자산의 임대료, 상·하수도 요금 등 공공요금을 50%만 받는 '반값 동행' 프로젝트에 이어 이번에는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직접 지원한다.

먼저 시비 304억원을 들여 소상공인, 사각지대 노동자, 중소기업인을 돕는다.

창원시는 시비 170억원으로 연 매출액 2억4천만원 이하 창원사랑상품권 '누비전' 가맹점 3만4천곳에 신용카드 수수료를 1곳당 최대 40만∼60만원을 지원한다.

또 시비 30억원으로 무급휴직 노동자 3천명에게 월 최대 50만원씩, 두 달 간 100만원을 준다.

보험설계사·건설기계운전원·학습지 교사·대리운전 기사·퀵서비스 기사 등 산재보험에 가입한 9개 직종 특수형태 근로 종사자 2천400명에게도 월 최대 50만원씩, 두 달 동안 100만원을 지원한다.

실직자 300명에게는 10억5천만원을 들여 월 160만원씩 2개월간 특별 공공일자리사업을 한다.

제조업·소상공인이 아닌 소규모 중소기업 1천곳에는 시비 70억원으로 창원시가 이자 부담을 하는 중소기업 육성자금을 빌려준다.

창원시는 공공요금 반값 혜택과 추가 대책으로 나온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중복해서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국가와 경남도가 발표한 긴급재난소득, 청년희망지원금 등은 국·도비(225억원)에 시비(198억원)를 합쳐 시행한다.

창원시는 시비는 재난관리기금, 일반예비비를 활용하고 부족한 자금은 지방채를 발행한다고 설명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시민에게 일률적으로 몇십만원씩 지원하는 것보다는 꼭 필요한 분들에게 핀셋 식으로 돕는 것이 더 낫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