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역에서 34명 확인…지역사회에서 해외유입 사례 17명 확인

25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00명 중 51명이 해외 유입 사례로, 전체 51%를 차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날 코로나19 확진자 100명 중 51명이 해외유입…전체 51%"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이날 오전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100명 중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가 51명"이라고 말했다.

윤 반장은 "검역단계에서 확인된 해외 유입 사례가 34건으로, 이중 내국인이 28명이고 외국인이 6명"이라며 "지역 사회에서 확인된 해외 유입 사례는 총 17건이고, 이중 내국인이 15명, 2명이 외국인이었다"고 설명했다.

윤 반장은 "현재까지 조사가 완료된 해외유입 관련 사례는 총 227건이고, 이중 내국인은 206명으로 91% 수준"이라며 "해외에 나가 있는 우리 국민을 보호하는 것은 헌법이 부여한 국가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