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미성년자 특화 디지털 성폭력 피해자 지원"

서울시는 서울시교육청과 함께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특화한 디지털 성폭력 피해자 지원 서비스를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서울시와 교육청은 초·중·고교생 2만명과 교사 등에게 디지털 성폭력 예방교육도 실시한다.

서울시는 또 지난해 9월부터 운영 중인 디지털 성폭력 온라인 플랫폼 '온 서울 세이프'(https://www.seoulcitizen.kr/) 내에 익명으로 상담 및 긴급 신고가 가능한 10대 전용 온라인 창구를 올해 5월까지 만들기로 했다.

아울러 법률·의료·심리치료 전문 지원단 100명을 구성·발족한다.

이와 함께 '아동·청소년 전담 지지동반자'를 지정해 학교에 직접 찾아가서 상담하고 디지털 성폭력에 익숙지 않은 교사 등을 대상으로 정보를 제공토록 하면서 법률 소송 지원과 심리치료 연계도 담당토록 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이른바 'n번방 사건' 등 아동·청소년 상대 디지털 성폭력에 통합 대응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디지털 성폭력 전담 태스크포스 팀을 신설하고, 내년에는 아동·청소년 특화 '디지털 성폭력 통합지원센터'를 신설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익명성을 무기로 한 디지털 성폭력은 피해자와 가족까지 죽이는 살인행위이자 사회를 병들게 하는 악질적인 범죄이며, 특히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경우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며 "서울시는 모든 권한을 활용해 예방에서부터 피해자를 위한 '아동·청소년 전담 지지동반자'나 법률 지원 서비스 등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전방위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