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타워크레인노조 "민주노총 건설노조가 일자리 독점"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건설노조 타워크레인분과는 25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자리 독점을 위해 같은 노동자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건설노조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최근 민주노총 건설노조가 건설사에 자노조 조합원을 100% 고용할 것을 요구하며 압박하고 있다"면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물리적 수단을 동원해 방해 행위를 일삼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경기도 양주의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는 민주노총 건설노조가 타워크레인 임대사의 사주를 받아 고공투쟁 중인 한국노총 노동자를 흉기로 위협하고 강제로 끌어내렸다"며 비판했다.

이들은 "민주노총이 노조원만이 아닌 전체 노동자를 위한 조합으로 거듭나길 바란다"며 언급한 사건들에 대한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