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연구원 설문조사 결과, 대형할인마트·슈퍼마켓·재래시장 순
인터넷 구매는 소수…농축산물 정보 습득경로는 인터넷·스마트폰 더 이용
"농축산물은 직접 보고 사야" 소비자들 오프라인 선호

국내 소비자들은 농축산물 구매시 오프라인 시장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성재훈 부연구위원이 지난해 8월20일부터 30일까지 농축산물 주 구입자 20세 이상 성인 남녀 1천734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를 한 결과를 25일 발표한 바에 따르면 농축산물 주구입 장소와 관련해 응답자의 66.6%는 대형할인마트를 꼽았다.

이어 슈퍼마켓(17.1%), 재래시장(9.5%) 순으로 답했다.

인터넷에서 구매한다는 응답자는 5.9%에 불과했다.

다른 상품과 달리 농축산물의 경우 신선도 등을 오프라인 시장에서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구매하는 소비자들의 특성이 나타난 것으로 해석된다.

농축산물 정보습득 주경로와 관련해 응답자의 43.3%는 인터넷·스마트폰을 꼽았다.

이어 매장광고(25.7%), 광고전단(19.9%), TV·라디오(9.9%), 신문·잡지(1.2%) 순이다.

농축산물에 가장 피해를 줄 수 있는 이상기후로 폭염(47.1%)이라고 생각하는 소비자들이 가장 많았다.

이어 가뭄(27.3%), 태풍(15.7%), 집중호우(8.6%), 혹한(1.3%) 순이다.

이상 기후가 발생해 농축산물 가격이 상승하거나 품질이 떨어지면 소비자들의 62.9%는 소비량을 감소한다고 답했다.

30.7%는 대체품목을 구매한다고 대답했고, 평소대로 소비한다는 응답자는 5.1%에 불과했다.

이상기후에 관한 정보 획득 경로는(중복 응답 허용) 인터넷·스마트폰(85.5%), TV(58.0%), 강연회(3.9%), 주민센터(2.5%) 순으로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