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덕천 부천시장 "기본소득 지원보다 피해산업 집중 지원해야"

장덕천 경기도 부천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지방자치단체의 재정 지원을 피해 산업에 집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25일 부천시에 따르면 장 시장은 전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기본소득보다 선택과 집중'이라는 제목을 달고 "지금은 코로나19로 인해 소비가 편중돼 있다"며 피해 산업에 지원을 집중해야 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위생용품, 보건, 배달음식점 등은 호황이고 채소, 반찬 등을 비롯한 생필품은 매출이 유지되고 있다"며 "반면 항공, 여행, 숙박, 음식점업 등과 도소매업, 의류업, 교육 서비스, 여가 관련 사업 등의 매출은 바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기본소득을 주는 이유는 소비를 늘려 소상공인들의 매출을 늘리겠다는 것"이라며 "코로나19가 지속되는 한 소비패턴은 변하지 않을 것이며 잘되는 곳은 더 잘되고 안 되는 곳은 계속 안 되는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장 시장은 이어 "부천 인구 87만명에게 10만원씩을 지급하면 모두 870억원이 소요된다"며 "이렇게 하는 것보다 부천시에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2만여명에게 400만원씩 주는 게 낫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한편 경기도는 전날 코로나19로 인한 비상경제 대책의 하나로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원하는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 방침을 밝혔다.

지급 대상을 선별하지 않고 전체 주민에게 지급하는 것은 광역 자치단체로는 처음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