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산업계는 반발…"코로나19 시국서 미국인 경제난 악화" 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90일간 전 세계에서 들어오는 수입품에 대해 관세 부과 유예를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세관국경보호국(CBP)을 포함한 관련 기관들이 관세 유예 방안을 논의했으나, 미국 내 산업계는 반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미국 번영연맹'(CPA)은 마크 모건 CBP 국장 대행에 보낸 서한에서 "코로나19로 재정적 어려움이 가중되는 시점에 미국 노동자를 경제적으로 더욱더 어렵게 할 조치를 도입해서는 안 된다"며 "관세 유예로 미국인들의 경제난을 악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보도에 대해 CBP 대변인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 코로나19로 악화된 경제 회복을 위해 관세를 경감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사업장 봉쇄로 어려운 상황에 관세를 인하할 이유가 없다"고 반대한 바 있다.

"트럼프 미 정부, 90일간 전세계 수입품 관세유예 검토중"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