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확진자 347명…어제 신규 13명 중 12명이 해외 입국 관련"
박원순 "모든 입국자 자가격리 필요…미국이 더 심각"

박원순 서울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해외에서 유입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모든 입국자를 자가격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박 시장은 25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서울은 확진자가 13명 늘어나서 347명인데, 13명 중 9명은 해외 입국자고 3명은 입국자의 가족"이라며 "어제 하루 서울 확진자의 대부분이 해외 입국 관련"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제 방역의 중심은 해외 입국자로 옮겨가야 한다"며 "특히 미국 입국자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유럽발 입국자는 하루 1천300명이고 미국발 입국자는 2천명을 넘는데 유럽발 입국자만 현재 격리한다.

미국이 더 심각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미국을 포함한 전체 외국(발) 입국자의 자가격리가 필요하다"며 "다행히 정부도 우호적인 생각을 하고 있어서 서울시는 전체 입국자 중 서울 거주자 명단을 받는 대로 전체 자가격리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가격리 관리 인력과 공간도 많이 필요할 것"이라며 "인재개발원 등에 충분히 준비하고 있으니 (자가격리자 숫자) 폭주가 일어나도 큰 무리 없이 성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