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피해 입은 모든 분들께 사죄"
목 깁스하고 나타난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경찰서를 나서며 사건과 관련이 없어 보이는 인물들을 언급해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조 씨는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서며 '피해자들한테 할 말 없냐'라는 취재진 질문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말했다.

조 씨는 이들을 피해자라고 지칭했지만, 이들이 어떤 피해를 당했는지 추론이 어려워 논란이 일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에 대해 경찰은 조 씨가 언급한 세 인물이 성 착취물과는 무관한 다른 피해 사실이 있다는 정황을 파악해 수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손 사장과 윤 전 시장, 김 기자를 각기 다른 사건의 피해자로 조사 중이라면서 "이분들이 어떤 동영상을 본 것은 아니라는 것을 확인해드려야 할 것 같다"고 브리핑했다.

경찰이 언급한 피해 사건은 조 씨가 박사방을 운영하기 전 텔레그램에서 마약·총기를 판다고 속여 돈을 가로채는 등 다수의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와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또 조 씨는 지난해 12월 개인방송을 하는 기자에게 접근해 정치인의 정보가 담긴 USB를 넘기겠다며 돈을 뜯어낸 혐의도 받고 있는데, 이 사건이 김 기자와 연관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조주빈 "피해자 손석희·윤장현·김웅에 죄송"…경찰 "사기 연루 수사중…n번방 무관"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 내용은 확인해드리기 어렵다"면서 "다만 이름이 거론된 이들이 성 착취물을 봤다거나 (n번방에) 가입한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 교수는 연합뉴스TV와 인터뷰에서 조주빈이 특정인물을 언급한 것에 대해 "이중적일 뿐 아니라 허세가 심한 사람이다. 본인을 과장되게 보여주고 싶어 피해자 언급하지 않고 유명인 언급하며 나도 이런 사람들과 동격이라고 말하고 싶었던 듯 하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조주빈이 평범한 삶을 살며 범죄를 저지르는 이중성을 보인 것에 대해서는 "평범함 삶 살지만 보통사람은 아니었다. 오프라인에서는 선량한 시민인 척 하는게 필요했던 것 같다"면서 "남들이 눈치채지 못하고 본인 범행 은폐하기 위해 완벽한 노력을 했다"고 말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