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 수가 25일 현재 205명으로 늘어나면서 국가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사라 스튜어트-블랙 민방위비상관리국장은 이날 코로나19 언론 브리핑에서 민방위 장관이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됐다고 밝히고, 이는 필요할 경우 정부가 코로나19의 확산과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권한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뉴질랜드 보건부 사무총장 애슐리 블룸필드 박사는 브리핑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전날보다 50명 증가했다며 이 가운데 확진자는 47명, 진단 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왔지만 코로나19와 같은 증상을 보이는 추정자가 3명이라고 밝혔다.

뉴질랜드 코로나19 누적 감염자 205명….국가 비상사태 선포

이에 따라 뉴질랜드의 누적 감염자 수는 확진자 189명, 추정자 16명 등 총 205명으로 늘어났다.

블룸필드 박사는 현재 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는 6명으로 모두 안정된 상태에 있다고 설명했다.

또 지금까지 22명이 코로나19에서 회복됐다고 밝혔다.

뉴질랜드는 코로나19와 맞서 싸우기 위해 이날 밤 자정부터 학교와 공공시설, 대부분의 사업체가 문을 닫고 전 국민이 자택에 머무는 4주간의 봉쇄에 들어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