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25일 오전 8시 서울 종로경찰서는 조 씨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송치했다. 이날 경찰은 조 씨의 실제 인상착의를 언론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조 씨는 “피해자들에게 할 말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 입은 분들에게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하다”고 답했다. 이어진 “혐의를 인정하느냐” “어린이집 여아 살해모의를 한 점을 인정하느냐” 등의 질문에는 모두 답하지 않았다.

조 씨가 갑자기 손석희 JTBC 사장, 윤장현 전 광주시장, 프리랜서 기자 김웅 씨를 언급한 이유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웅 기자는 작년 1월 손 사장을 상대로 폭행 소송을 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날 서울지방경찰청은 해당 인물들이 조 씨의 성착취물 범죄와 연관성이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경찰은 조 씨가 본격적으로 성 착취물을 제작하기 전 마약·총기·정보 거래 등을 빙자하며 온라인상에서 각종 사기를 벌일 당시 피해를 당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조 씨는 지난해 12월 개인방송을 하는 기자에게 접근해 정치인 정보가 담긴 USB를 넘기겠다며 1500만원 상당을 뜯어낸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언급된 인물들이 실제 사기 피해를 당했는지 여부를 조사 중”이라며 “마약·총기 거래 관련 사기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