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25일 0시 기준 9137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100명 늘었다고 발표했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사흘 만에 세자릿수가 됐다.

신규 확진자 100명 가운데 34명이 입국자를 대상으로 한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35명으로 가장 많았다. 경기 21명, 서울 13명, 인천 1명 등이다.

대구과 경북에서는 19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 14명, 경북 5명이다.

그 외 지역은 부산 1명, 울산 1명, 세종 2명, 강원 1명, 충남 3명, 전남 2명, 제주 2명 등이다.

국내 코로나19 사망자는 127명이다. 공식집계는 126명이지만 부산시에서 79세 확진자가 사망하면서 1명 더 늘어났다.

완치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223명 늘었다. 현재까지 3730명이 완치해 격리 해제됐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