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전 구역 설치 목표…보호구역 근처 노상주차장 폐지
경남경찰 '민식이법' 시행에 무인단속 카메라 추가 설치

경남지방경찰청은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해 개정된 '도로교통법 제12조(민식이법)' 시행에 따라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환경 개선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경남경찰청은 올해 어린이 보호구역 내 신호등 114대, 무인단속 카메라 102대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현재 도내 어린이 보호구역 819개소 중 무인단속 카메라가 설치된 곳은 66개소뿐이다.

2022년까지 도내 어린이 보호구역 전체에 무인단속 카메라 등을 설치할 방침이다.

아울러 도로 운영상 시속 30㎞ 주행이 어려웠던 구간은 특정 시간대에 속도를 제한하는 가변형 속도 제한 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이다.

통학로 횡단보도 주변 어린이 대기 공간을 잘 보이도록 하는 옐로카펫 등도 설치를 검토하고 있다.

또 어린이 보호구역 주 출입구와 연결된 노상주차장을 전면 폐지하고, 불법 주정차 단속을 강화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