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 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 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텔레그램 메신저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 유포한 혐의를 받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피의자 조주빈의 목소리는 떨림이 없었다.

조주빈이 25일 오전 8시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이날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그는 담담한 표정으로 기자들 앞에 섰다. 그의 입에서 처음 나온 말은 손석희 JTBC 사장이었다. 조주빈은 "손석희 (JTBC) 사장님,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 시장님, 김웅 기자님 등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멈출 수 없던 없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하다"고 말을 마쳤다.

기자들이 '성착취물 유포를 인정하나', '범행을 후회하는가', '살인 모의 혐의 인정하는가', '왜 범행했나', '잡히지 않을 거라 생각했나', '갓갓(n번방의 또다른 운영자)을 아는가' 등의 질문을 쏟아냈지만 조주빈은 답변하지 않았다.

조주빈은 시종일관 정면을 응시했다. 표정 변화는 없었지만 오히려 당당한 느낌마저 들었다.

조주빈은 성폭력범으로 신상이 공개된 첫 사례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전날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조주빈의 이름, 나이, 얼굴 등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그는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을 받아낸 뒤 이를 빌미로 성 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하고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구청·동사무소에서 일하는 사회복무요원들을 통해 피해 여성과 박사방 유료 회원들의 개인정보를 빼돌렸다. 협박과 강요의 수단으로 삼은 것이다.

경찰은 조주빈이 손석희 사장, 윤장현 시장, 김웅 기자를 언급하고 사과한 이유에 대해 "모르겠다'는 입장이다.

현장에는 취재진과 조주빈을 보기 위한 시민들로 붐볐다. 민중당 기본소득당 여성의당 활빈당 n번방 강력처벌 촉구시위팀 등이 피켓을 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텔레그램방 전원을 처벌하고 신상을 공개하라는 구호도 나왔다. 조주빈이 모습을 드러내자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