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부터 환경규제 강화 특수
日 특허권 인수한 테크로스…선박평형수 시장 진출 '탄력'

부산 강서구에 있는 조선기자재 업체 테크로스(대표 박석원·사진)가 선박평형수 처리장치(BWMS)와 관련한 일본 특허권을 인수해 글로벌 시장 진출에 나선다.

테크로스는 일본 미쓰비시조선, 히타치제작소와 다양한 선종에 적용할 수 있는 BWMS 설치 솔루션에 대한 특허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특허가 적용되는 범위는 조선 강국인 한국과 중국을 포함해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4개국이다. 특허는 선박 종류 및 제품 처리 방식에 상관없이 선박 내 적재적소에 설치할 수 있는 선박 구조 솔루션이다. BWMS를 선박 후방 조타실에 설치해 선박 내 공간을 유효하게 활용하면서 선체 구조나 선형을 크게 변경하지 않아도 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올해부터 환경 관련 규제를 강화한 국제해사기구(IMO) 조치에 따라 새로 건조되는 선박과 기존 선박은 모두 2024년까지 BWMS를 설치해야 한다.

BWMS를 생산하는 테크로스는 2000년 수처리 부문 기술을 기반으로 설립됐다. 러시아 등 해외 대부분 국가에 수출하는 이 회사는 지난해 20명을 채용해 전 직원이 200명을 넘겼다. 2015년에는 선박평형수 수출 확대를 위해 사무실과 생산공장을 부산으로 이전했다. 2017년 ‘월드클래스 300’ 기업에 선정되는 등 BWMS 시장에서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테크로스의 선박평형수 글로벌 시장 점유율은 15%에 이르며, 전체 매출에서 직접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85%에 이른다. 국내 대기업 공급을 통한 간접수출 비중까지 포함하면 작년 말 수출 비중은 90%다. 지난해 1800억원의 매출을 올린 이 회사는 올해 3500억원을 목표로 잡았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