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 두기 동참" 충북교육청, 희망 직원 재택근무 실시

충북도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25일부터 희망하는 지방 공무원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재택근무는 각급 학교 개학 예정일(4월 6일) 전인 다음 달 3일까지 실시된다.

재택근무 우선 적용 대상자는 최근 코로나19 집단 발병 지역 방문자, 임산부, 기저 질환자, 만 10세 이하 어린이를 둔 공무원이다.

재택근무에 따른 기본 근무시간은 오전 9시∼오후 6시(점심 1시간 포함)이다.

하루 동안 재택근무한 직원은 다음 날 출근하는 것이 원칙이다.

예를 들어 월요일 재택근무한 직원은 다음날인 화요일 출근해야 한다.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자는 취지다.

도교육청은 재택근무에 따른 근무 기강 해이가 발생하지 않도록 복무 관리에도 전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긴급한 업무처리에 대비해 비상 연락망을 상시 유지하기로 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사무실 등 공공장소에서의 밀접 접촉을 최소화하고 각급 학교 휴업 장기화에 따른 직원들의 육아 부담을 덜어주고자 부서장 판단하에 재택근무를 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