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한 두 번째 사례가 나왔다.

부산에서는 경북 청도에서 온 88세 여성이 지난 13일 사망했으며, 부산에 거주하다 확진을 받고 숨진 사례로는 이 남성이 사실상 첫번째 사례이다.

부산시는 24일 오후 71번 확진자(79세·남성·부산진구)가 숨졌다고 25일 밝혔다.

지난달 28일 확진 판정을 받은 71번 확진자는 부산의료원에서 치료받다가 상태가 나빠져 지난 4일 고신대병원으로 옮겨졌다.

이후에도 상태가 위중해 기관삽관을 시행, 인공호흡기를 단 채 치료를 받아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