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 주민들, 입국자 수용 법무연수원 임시생활시설에 불만 제기
"자가격리 대상자들 개별 퇴소해 불안"…진천군 "정보 공유 안 돼 답답"

유럽에서 입국한 내·외국인들을 수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 검사를 하는 충북 진천 법무원수원 임시생활시설에 대해 지역 주민들이 큰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자가격리 대상 유럽발 입국자들 몰려다니고 술 마셔 불안해요"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자가격리 대상인 퇴소자들이 떼 지어 거리를 다니는 것이 목격되자 코로나19가 지역 사회로 퍼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 때문이다.

25일 진천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법무연수원 임시생활시설에 입소하는 유럽 입국자들 문제가 핫 이슈였다.

누리꾼들은 "입·퇴소 과정이 투명하지 못하고 음성 판정을 받은 입국자들을 개별 퇴소 시켜 불안하다"고 입을 모았다.

충북혁신도시에 거주하는 김모(36) 씨는 "23일 저녁 법무연수원에서 퇴소한 젊은이들이 몰려다니고 음식점에서 술과 식사까지 했다"며 "왜 개별적으로 퇴소 시켜 주민 불안감을 키우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가격리 대상 유럽발 입국자들 몰려다니고 술 마셔 불안해요"

김 씨는 "뒤늦게 코로나19가 발현할 수 있기 때문에 방역 당국이 잠복기 동안 자가 격리하라는 것 아니냐"며 "퇴소자들이 이런 수칙을 어기고 활보하니 어떤 주민이 반기겠느냐"고도 했다.

세 살배기 아이 엄마라는 한 누리꾼은 "1차 입소자 가운데 확진자 3명이 나왔다는 소식에 바깥출입을 못 하고 있다"며 "법무연수원에 수용하는 것을 반대하는 게 아니라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진천군도 불만이 적지 않다.

입국자 입·퇴소에 대한 정보가 정부 측으로부터 제대로 공유되지 않아서다.

진천군은 애초 유럽발 입국자들이 23일 이후에나 법무연수원에 입소할 것이란 통보를 받았으나 첫 입소는 이보다 이른 22일 밤에 이뤄졌다.

입소 사실을 몰랐던 진천군은 23일에야 법무연수원 정문에 방역 초소를 설치, 가동하는 등 뒤늦게 허둥거려야 했다.

"자가격리 대상 유럽발 입국자들 몰려다니고 술 마셔 불안해요"

진천군 관계자는 "1차 입국자들이 예고 없이 한밤중에 입소한 것을 두고 '몰래 데려온 것 아니냐'는 주민들의 항의성 전화가 빗발쳐 해명하느라 진땀을 뺐다"고 말했다.

진천군은 2차 유럽발 입국자 129명이 24일 오후 4시 법무연수원에 입소하는 사실도 이날 오후가 돼서야 알았다.

진천군 관계자는 이날 오전 언론 브리핑 때 "1차 입국자들이 머물렀던 기숙사를 방역하고 일정한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신규 입소는 1~2일 후에나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가 머쓱해 했다.

진천군은 주민 불만이 고조되자 음성 판정 입국자들의 퇴소 방식 보완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요구했다.

입국자들이 검체 검사를 받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머무르는 임시생활시설로 지정된 법무연수원에는 지난 22일 밤 324명의 무증상자가 처음 입소했다.

이 가운데 3명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병원과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됐고, 음성 판정이 난 320명은 23~24 이틀에 걸쳐 퇴소했다.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1명은 법무원수원에서 대기 중이다.

퇴소자들은 인천공항에서 버스로 단체 입소했던 것과는 달리 개별 귀가가 허용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