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전국 60개 위판장 시설개선…관광형 위판장 조성도
내년부터 수산물 위판장에 해썹 인증 도입 추진

정부가 수산물 유통의 위생 개선을 위해 내년부터 수산물 산지위판장에 대해 처음으로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해썹) 인증제 도입을 추진한다.

25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올해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20년도 수산물 유통발전 시행계획'이 추진된다.

해수부는 산지위판장의 위생품질 관리를 강화하고, 수산물의 브랜드화를 통한 경쟁력 제고 등을 위해 HACCP 인증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 이와 관련해 정책 연구용역을 실시하고, 이를 토대로 내년 인증제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산지위판장의 혁신적 위생개선 및 관광화를 위해 '위판장 클린스타트 60' 계획도 추진한다.

우선 지역별 주요 위판장 60곳을 선정해 유통 전 과정에 저온 관리 및 위생·안전 체계를 갖춘 HACCP 수준의 시설로 개선하기로 했다.

위판장의 콘텐츠와 접근성, 관광자원 등을 고려해 9개 권역별 관광형 위판장도 조성한다.

이 사업은 위판장 경쟁력을 고려해 지역 수협과 협의를 거친 뒤 희망하는 곳부터 우선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전통시장에서의 수산물 위생관리 강화를 위해 전통시장 위생관리 표준매뉴얼을 발간해 배포하고, 위생관리 실태조사를 통해 품질관리 및 위생안전 시설 지원에 나선다.

해수부는 또 수산물 원산지 표시제도 및 관리체계를 개편해 수산물 유통의 안전과 신뢰성을 확보할 방침이다.

갈수록 조직화·지능화하는 원산지 표시 위반행위를 전문적으로 단속하기 위해 기동단속반 '암행어(漁)사'를 운영하고, 민간의 자율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명예감시원을 확충한다.

지난해 260곳의 원산지 표시 우수업소를 올해 274개로 늘린다는 목표도 세웠다.

수산물 직거래 활성화를 위해 기존에 농산물 중심으로 운영돼온 로컬푸드 직매장에 수산물 입점을 추진하고, 위판장에 온·오프라인 직거래가 가능한 매장도 열 계획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더 나은 수산물 유통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는 유통기반을 조성하려 한다"며 "수산물 위생여건을 개선하고 유통의 안전과 신뢰성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