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소비심리 회복을 위해 26∼29일 봄맞이 패션 행사를 연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한섬과 삼성물산, 바바패션, 대현 등 국내 4대 패션 회사의 33개 브랜드가 참여해 2020년도 봄 신상품을 선보인다.

행사 기간 한섬 상품을 구매한 고객에게는 마일리지를 5% 추가 적립해준다.

대현도 모조에스핀과 듀엘 브랜드 구매 고객에게 마일리지를 배로 적립해준다.

바바패션은 지고트, 더아이잗컬렉션, 아이잗바바 제품을 20% 할인하고 삼성물산은 27∼29일 구호, 르베이지, 준지 제품을 10% 할인한다.

롯데백화점도 행사 기간 롯데카드로 구매한 고객에게 5∼10% 할인해주고 금액별로 상품권도 제공하기로 했다.

대형 패션 브랜드가 봄 시즌에 이처럼 대규모 할인 행사를 여는 것은 코로나19로 침체된 패션 시장에 활력을 붙어 넣기 위해서다.

실제 롯데백화점의 3월 1일부터 22일까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7.8%나 감소했다.

롯데는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4월 3일부터는 봄 정기세일을 열고 소비심리 회복을 위해 노력해나갈 계획이다.

롯데백화점, 26일부터 4대 패션그룹 봄 신상품 할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