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19구급대, 코로나 의심환자 2843명 이송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119구급대가 1월 24일부터 3월 23일 오전 7시까지 코로나19 의심환자 2천843명을 이송했으며 이 중 4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최근 2주간(3월 8∼21일)만 따지면 1천75명을 이송했고 이 중 확진자가 27명이었다.

23일 오전 9시 기준으로 소방공무원 27명이 의심환자 이송 등으로 감염관찰 대상이나 자가격리 대상에 올라 있었다.

해제된 이까지 합한 자가격리 대상 소방공무원 누계는 967명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