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안이한 인식과 백악관 준비 실패로 확산"…일주일만의 첫 공개 행사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급증과 관련해 한국의 대응 방식과 비교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델라웨어 자택에서 한 온라인 연설을 통해 백악관의 준비 실패가 보건 및 경제 위기를 악화시켰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초기 머뭇거리던 태도를 문제 삼았다.

바이든 "첫 코로나19 동시 발생한 한국, 정교한 프로그램 갖춰"

그는 "너무 오랫동안 경고 신호가 무시됐다.

내 요지는 단순히 대통령이 틀렸다는 게 아니다"라며 초기 문제 인식과 진지한 대처에 늦었던 트럼프 대통령이 아직도 그 사고방식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코로나19 대응에 나서고 있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바이든은 그러면서 한국의 대응 방식을 거론했다.

그는 "한국은 우리와 같은 날 첫 감염사례를 탐지했다"며 "그러나 그들은 바이러스 확산을 멈출 검사와 정교한 추적 프로그램을 갖고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전체 국가를 폐쇄할 필요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그 어느 것도 갖고 있지 않다.

우리는 현재 극단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수단 하나만 갖고 있다"며 "이는 백악관의 계획과 준비 실패"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필수 보건 물자 공급을 위한 국방물자생산법 승인, 군대와 국경수비대 활용, 행정부 내 정치 참모와 보건 전문가 간 내부 다툼 종식, 대기업이 아닌 평범한 노동자를 위한 경제적 대응 등을 주문했다.

민주당 경선에서 압도적 1위를 달리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거의 일주일만이라고 더힐은 전했다.

바이든은 코로나19가 확산하자 오프라인 유세를 줄줄이 취소하고 지난 17일 3개주 경선 승리 직후에도 온라인 연설을 통해 소감을 밝히는 등 외부 일정을 삼가고 있다.

이 사이 트럼프 대통령이 매일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 기자회견에 나서고 최근 지지율 역시 상승하는 흐름을 보이자 민주당 내에선 바이든의 대응이 미온적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민주당 유력 주자로서 코로나19 정국에서 존재감이 약하다는 비판과 함께 좀더 적극적으로 현안 대처에 나서 주목도를 높여야 한다는 것이었다.

이번 연설은 자택 일부를 스튜디오로 개조해 이뤄졌는데, 바이든은 앞으로 이런 방식으로 입장을 자주 전달하고 방송 출연 횟수도 늘릴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