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주한미군사령부가 25일 공중 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주한미군은 이날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이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전 세계 경고 수준을 매우 높음으로 격상하고, 미 국무부가 전 세계 여행을 금지하는 4단계 경보 선포한 상황에서 따른 조치다.

주한미군 공중 보건 비상사태는 사령관이 연장하거나 조기 종료를 선언하지 않으면 4월23일까지 효력이 유지된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