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 도교육감·김태석 도의회 의장도 재산 줄어
[재산공개] 원희룡 제주도지사 재산 22억원 감소…"소송 승소금 지급"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의 재산이 전년도 신고액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0 정기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원희룡 지사는 전년도보다 22억2천206만6천원이 줄어든 20억2천588만4천원을 신고했다.

원 지사는 2014년 국민변호인단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 승소금 지급에 따라 예금이 감소했으며 생활비와 자녀거주용 전세보증금 등으로 예금이 줄었다고 신고했다.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 소송은 2014년 국민카드 등의 가입자 개인정보 유출사태로 1만6천995명이 피해를 보자 당시 변호사인 원 지사가 국민변호인단의 대표로 손해배상 소송을 진행했다.

원 지사는 2018년 12월 이 소송에서 최종 승소했으며 위자료로 24억여원이 소송 대표자인 원 지사 개인 명의 통장에 우선 입금된 후 피해자들에게 나눠줬다.

이석문 교육감은 재산이 전년보다 2천693만원 줄어든 2억5천944만3천원을 신고했다.

이 교육감은 예금 해지 후 장남에게 증여하면서 예금 등이 감소했다.

김태석 의장은 재산이 342만1천원이 감소한 5억9천445만3천원을 신고했다.

김 의장은 재산 감소는 생활비 지출을 사유로 들었다.

반면 송영훈 도의원은 본인과 가족의 부동산 가액 변동으로 전년보다 재산신고액이 2억5천151만4천원 증가해 도내 단체장 및 광역 의원 중 재산 증가액이 가장 많았다.

오대익·강성민·이경용 의원 등이 전년보다 재산이 2억원 이상 증가한 것으로 신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