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

김포국제공항 등 국내 14개 공항을 통합 관리하는 한국공항공사 임원들이 급여의 일부를 반납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통분담 차원이다.

한국공항공사는 25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국가적 고통분담을 위해 사장, 임원, 자회사 사장의 급여를 4개월간 반납한다고 밝혔다. 공사 사장은 30%, 공사 임원 및 자회사 사장은 20% 자진 반납이다.

한국공항공사는 지난 5일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억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항공업계와 고통을 분담하고, 코로나 극복이라는 국가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작은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김포공항=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