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출장 다녀온 50대 가장의 일가족 4명 모두 코로나19 확진

미국 출장을 다녀온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50대 부부의 자녀 2명이 25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추가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발생했다"며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부부의 자녀들"이라고 밝혔다.

이들 확진자 2명은 A(24·남)씨와 B(20·여)씨로 남매이자 부천 53번째 확진자인 C(55·남)씨와 54번째 확진자인 D(51·여)씨 부부의 자녀들이다.

앞서 C씨는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출장을 갔다가 이달 19일 우리나라로 귀국한 뒤 코로나19 증상을 보였다.

이어 이달 23일 같은 증상을 보인 아내 D씨와 함께 검체 검사를 받은 뒤 전날 부부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천시는 이들 남매도 부모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보고 동선과 접촉자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로써 부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7명으로 늘었다.

장 시장은 "최근 해외에 체류하다가 우리나라로 입국한 사람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확진자 가족들은 자가격리를 하면서 감염 등에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