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입국자 2천500여명…유증상자 먼저 검사, 무증상자 증상 발현시 검사
"검사·채취 역량, 미국 위험도 종합 고려해 전수조사 검토"

방역당국이 유럽발 입국자와 달리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선별적으로 실시한다.

일일 미국발 입국자가 유럽발보다 2.5배 많은 2천500명에 달하고, 하루 국내 적정 진단검사 물량이 하루 2만건이라는 현실적인 이유가 깔린 결정이다.

25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국내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100명 가운데 해외유입 관련 사례가 51건에 달했다.

유럽발 입국자가 29명, 미국발 입국자가 13명이었다.

미국에서 들어온 내·외국인 중에서도 확진자가 속출하자 정부는 27일부터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서도 검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공항에서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이면 진단검사를 즉시 시행하고, 무증상이면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게 한 뒤 증상이 나타나면 진단검사를 받게 한다.

거처가 없어 자가격리가 불가능한 단기방문 외국인에 대해서는 임시검사시설에서 진단검사를 한 후 음성이 나오면 보건소로부터 모니터링을 받는 조건으로 자유로운 체류를 보장한다.

이는 22일부터 시작된 유럽발 입국자에 대한 조치와는 차이가 있다.

유럽에서 들어오는 내·외국인은 시차의 차이가 있을 뿐 입국 3일 안에 검사를 받는다.

이처럼 검사를 달리 적용하는 일차적 이유는 입국자의 확진율 차이 때문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3월 3주 차에 유럽발 입국자 1만명당 확진자 수는 86.4명, 3월 4주 차에 미국발 입국자 1만명당 확진자 수는 28.5명으로 유럽과 미국의 위험도가 조금 다르다"고 말했다.

하지만 현실적인 문제도 있다.

미국에서 들어오는 여행자는 하루 2천500여명으로 유럽발 1천여명에 비해 2.5배나 많다.

이들에 대해서 전수조사를 한다면 하루 진단검사 물량이 하루 2천500건씩 늘어나야 한다.

당국은 국내 검사기관을 총동원 할 경우 하루 2만건 이상 검사를 할 수 있다고 밝히고 있지만, 검사 품질을 유지하기 위해서 하루 1만5천건 정도로 검사량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 며칠간 국내 검사량은 하루 1만4천∼1만5천여건이었다.

대구·경북 지역 등에서 요양병원과 요양원 등 감염위험시설 종사자에 대한 전수조사가 시행되고 있어 여유가 있는 상황이 아니다.

정 본부장은 '요양병원, 정신병원 종사자 전수조사보다 고위험군으로 꼽히는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조사가 우선이지 않으냐'는 질문에 "대구에서는 신천지 교인과 이들에 의한 2차, 3차 감염이 상당히 많았고, 요양병원 등은 생활환경 때문에 한두명의 감염자가 있어도 구성원의 40∼50%가 감염된다"면서 "기저질환이 있는 어르신 등 고위험군에 대한 전수조사 필요성이 있다"고 답했다.

검사에서의 우선순위는 국내 고위험군 시설이라고 강조한 것이다.

검체 채취 의료진 확보도 문제다.

유럽발 검역 인력보다 최소 2.5배 더 투입해야 하는데 전국에서 의료진을 차출하고 있는 상황에서 단시간에 인력을 확보하기도 어렵다.

정 본부장은 "검사도 중요하긴 하지만 자가격리를 통해서 지역사회 내에서의 사람 간 접촉을 막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국내 검사 역량과 검체 채취 역량, 미국의 위험도를 보고 전수조사로 확대하는 것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