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안동에서 잇단 산불…주민 2명 부상(종합)

25일 건조한 날씨에 경북에서 산불이 잇따라 발생했다.

오후 1시 42분께 영주시 풍기읍 산법리 야산에서 불이 나 임야 1㏊가량을 태웠다.

산림당국은 헬기 4대, 산림공무원과 산불재난특수진화대 등 300여명을 투입해 오후 4시 40분께 불길을 잡고 잔불을 정리하고 있다.

이 불로 A(87)씨와 B(55)씨가 부상해 안동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중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산림당국은 민가에서 처음 불이 나 인근 산으로 번진 것으로 본다.

영주·안동에서 잇단 산불…주민 2명 부상(종합)

또 오후 2시 3분께 안동시 도산면 운곡리 산에서 불이 났다.

남부지방산림청과 안동시는 헬기 6대, 진화대원 등 140여명을 동원해 불을 끄고 있다.

산림청 관계자는 "오후 4시 30분 현재 진화율은 50%이고 해가 지기 전에 불길을 잡을 계획이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