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문을 닫은 옷가게만 골라 의류 등을 훔친 상습절도범이 경찰에 붙잡혔다.

도와주지는 못할망정…코로나19로 문 닫은 점포 털이범 덜미

대구 중부경찰서는 25일 60대 여성 A씨를 절도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별한 직업이 없는 A씨는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산이 거세진 지난달 28일부터 최근까지 서문시장과 교동시장 내 문을 닫은 옷가게 2곳에서 4차례에 걸쳐 의류 등 84점(230만원 상당)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절도 전과가 있는 A씨는 범행동기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경찰은 회수한 피해품은 최대한 빨리 피해자들에게 돌려주고 A씨는 범행 경위 등을 추가 조사한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김재달 중부서 형사과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소상공인들에게 고통을 주는 민생침해 범죄는 전담수사팀을 투입하는 등 엄정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