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심적 가책 '극단적 선택' 시도
병원 치료 중 생명에는 지장 없어
텔레그램 n번방 성착취 동영상을 봤다는 죄책감에 독극물을 먹은 20대 남성이 경찰에 자수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텔레그램 n번방 성착취 동영상을 봤다는 죄책감에 독극물을 먹은 20대 남성이 경찰에 자수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텔레그램 n번방' 성착취 동영상을 본 20대 남성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25일 전남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50분께 20대 남성 A 씨가 경찰서를 찾아와 "n번방 동영상을 봤다"며 자수했다.

A 씨는 경찰조사 과정에서 "죄책감에 독극물을 먹었다"고 고백했고, 이후 그의 얼굴이 파랗게 변하자 경찰은 119를 불로 광주의 한 대학병원으로 후송했다. 현재 A 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n번방 회원은 아니지만 성착위 관련 동영상을 봤고 휴대전화에 관련 영상이 보관돼 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 씨의 진술에 따라 그가 n번방 동영상을 본 양심의 가책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는지 조사하고 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