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미국·유럽서 입국 외국인 유학생 학교까지 수송"

해외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들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가운데 대전시가 지역 대학에 다니는 미국과 유럽 출신 유학생들을 공항에서 직접 수송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5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미국이나 유럽에서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외국인 유학생을 공항에서 학교까지 수송키로 했다"고 밝혔다.

별다른 증상이 없어 공항 검역 과정을 통과한 뒤 나중에 확진 판정을 받는 경우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외국인 유학생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해 대전까지 이동하다 코로나19를 퍼뜨리거나 반대로 감염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조치다.

대전시는 학교 도착 후에는 기숙사에서 2주간 격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어려운 경우 자가 격리토록 할 방침이다.

외국인 유학생들은 입국 후 사흘 내에 코로나19 검사도 받아야 한다.

지난해 4월 기준 대전지역 대학에는 유럽 출신 330여명과 미국 출신 70여명이 재학 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