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파주시는 28일부터 4월 5일까지 감악산·마장호수 출렁다리를 임시 폐쇄한다고 25일 밝혔다.

파주시, 감악산·마장호수 출렁다리 임시 폐쇄

이번 조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파주시는 감악산·마장호수 출렁다리를 정상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위생물품을 비치하고 방역을 강화했지만 최근 타 지방자치단체 봄꽃 명소를 찾았던 관광객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가 발생하는 등 엄중한 상황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

박준태 파주시 관광사업소장은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부득이하게 출렁다리 운영을 중단하게 됐다"면서 "향후 정부방침과 현지 실정에 따라 출렁다리를 정상 운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파주시는 지역 내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시설과 체육시설, 유흥시설 또한 15일간 운영을 중단할 것을 권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