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징·선양·우한·지난·시안시, 마스크 8만3천장 등 지원
중국 자매·우호도시 5곳에서 보낸 방역물품 대전시 도착

대전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을 돕기 위해 중국 내 자매·우호도시 5곳에서 방역물품을 대량 보내왔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오후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도착한 방역물품은 마스크 8만3천장, 손 소독제 2천개, 방호복 및 방호안경 각 1천개 등이다.

대전시와 결연을 체결한 중국 난징·선양·우한·지난·시안시에서 보내온 것들이다.

중국 자매·우호도시 5곳에서 보낸 방역물품 대전시 도착

대전시는 이들 방역물품을 곧바로 취약계층과 의료기관 등에 배포할 계획이다.

앞서 대전시는 국내에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전인 지난 1월 우한·난징·선양시가 방역물품 지원을 요청하자 마스크 3만6천장을 전달했다.

남시덕 대전시 국제협력담당관은 "한국과 중국이 모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상호 협력을 계기로 우호관계가 더 진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