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서 나오며 뜬금없이 손석희 사장 등에 사과…경찰 "수사 중인 사안"
손석희 "조씨 거짓말에 속아 금품 요구 응해"…윤장현 전 광주시장도 속은 듯
조주빈, 유명인 상대 '간 큰' 사기도…속속 드러나는 정황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을 착취하는 영상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이 성범죄 외에도 간 큰 사기 행각까지 벌인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악랄한 성 착취로 온 국민을 경악시킨 조씨는 25일 아침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을 나오며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발언을 했다.

그는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본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했다.

경찰청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본부'를 꾸려 조씨 같은 성 착취물 제작·유포자는 물론이고 '박사방' 등에서 성 착취 영상을 본 사람까지 추적하고 있다.

조씨의 돌발 발언에 각종 추측이 난무할 조짐이 보이자 경찰은 곧바로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 내용은 확인해드리기 어렵다"면서도 "이름이 거론된 이들이 성 착취물을 봤거나 ('박사방'에) 가입한 것은 아니다"라고 진화에 나섰다.

경찰 해명 이후 조씨의 구체적인 사기 행각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

프리랜서 기자 김웅 씨가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에 대한 공갈미수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는 점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손 사장은 이날 자신을 둘러싼 궁금증이 커지자 "'김씨로부터 손 사장과 가족들에게 위해를 가해달라는 사주를 받았다'며 텔레그램을 통해 접근해온 조씨의 거짓말에 속아 조씨의 금품 요구에 응한 사실이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손 사장이 조씨한테 건넨 금액의 액수는 확인되지 않았다.

조주빈, 유명인 상대 '간 큰' 사기도…속속 드러나는 정황

조씨가 윤장현 전 광주시장을 상대로 벌인 사기는 이보다 더 황당하다.

조씨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 사칭범에게 속아 공천 대가성 금품을 건넨 혐의로 재판을 받던 윤 전 시장에게 "억울함을 풀 수 있게 돕겠다"고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시장 측 관계자에 따르면 윤 전 시장은 재판이 진행 중이던 지난해 텔레그램으로 접근한 '최 실장'과 전화 통화를 했다.

'최 실장'은 "JTBC에 출연해 억울함을 해명하는 기회를 갖자"며 윤 전 시장을 서울로 불러 JTBC 방송국을 함께 찾아갔다.

윤 전 시장은 '최 실장'과 손 사장이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먼발치에서 봤다고 한다.

'최 실장'은 윤 전 시장에게 "조만간 인터뷰 약속을 잡자"고 했지만, 출연 날짜는 잡히지 않았다.

윤 전 시장은 활동비를 요구하는 '최 실장'에게 돈을 건넸다.

'최 실장'은 조씨의 조종을 받은 제3자일 것으로 추정된다.

이 밖에도 조씨는 '박사방'을 운영하기 전 텔레그램에서 마약·총기를 판다고 속여 돈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다.

그는 개인방송을 하는 기자에게 접근해 정치인의 정보를 넘기겠다며 돈을 챙긴 혐의도 받는다.

이 사건이 프리랜서 기자 김웅 씨와 연관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조씨가 평소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유력 정치인·연예인 등과 친분이 있다고 과시했다는 정황도 확인되고 있다.

사회 경험이 전무한 20대 중반의 조씨가 유명 인사인 손 사장, 윤 전 시장 등의 텔레그램 계정을 어떻게 알 수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조씨는 손 사장 등의 이름을 언급한 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했다.

경찰은 구속 기간 만료가 임박해 조씨의 신병을 이날 검찰에 넘겼지만, 그의 각종 혐의에 대한 수사는 계속하기로 했다.

끔찍한 성범죄로 사회를 충격에 몰아넣은 조씨는 수사 결과에 따라 '희대의 사기꾼'으로 남게 될 전망이다.

조주빈, 유명인 상대 '간 큰' 사기도…속속 드러나는 정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