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면세업계가 직격탄을 맞은 가운데 중소·중견 면세점 사업자인 에스엠면세점이 서울 시내 면세점 특허권을 반납하기로 했다.

에스엠면세점은 25일 이사회를 열고 서울 시내 면세점 특허권 반납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경영이 악화한 면세업체가 특허권까지 반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에스엠면세점은 코로나19 사태가 더욱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 지원 대상에서도 제외돼 중장기적으로 수익성이 더 악화할 것으로 우려되는 만큼 특허권 반납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천공항의 높은 임대료와 서울 시내 면세점의 출혈 경쟁 속에서 경영이 계속 악화하고 있는 만큼 특허권을 반납하고 재무구조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달 인천국제공항공사를 비롯한 공공기관에 입점한 업체 임대료를 인하하는 대책을 발표했지만, 대상을 중소기업으로 한정하면서 중견기업인 에스엠면세점은 지원을 받지 못하게 됐다.

에스엠면세점은 정부와 인천공항 공사에 임대료 조정을 요청했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자 이달 5일에는 인천공항 1터미널 신규 사업자 입찰 포기를 선언하기도 했다.

에스엠면세점은 2015년 서울 시내 면세점을 운영할 첫 중소·중견 사업자로 선정됐으며 2016년 서울 종각역 인근에 면세점을 개장했다.

이후 인천공항에서도 2개의 출국장 면세점과 1개의 입국장 면세점을 운영하는 등 사업을 확장해왔지만 코로나19에 따른 경영 악화를 견디지 못하고 시내면세점 철수를 선택했다.

서울 시내 면세점은 관할 세관과 협의해 9월 30일께 문을 닫게 될 전망이다.

에스엠면세점은 서울 시내 면세점 직원 중 직영 판매 사원은 인천공항으로 배치하고 도급 사원은 계약을 해지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경영악화…에스엠면세점 시내 면세점 특허권 반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