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 "코로나19 콘텐츠, 공신력 있는 기관 아니면 비노출"

글로벌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잘못된 정보의 확산 방지를 위한 조처를 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인스타그램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공신력 있는 기관에서 게재한 게시물 외 코로나19 관련 콘텐츠 및 계정은 추천에서 노출되지 않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또 제3의 팩트체크 기관에서 거짓으로 판명한 콘텐츠는 피드·스토리는 물론 '둘러보기' 탭과 해시태그 검색결과 페이지에서 삭제하고, 현 사태를 악용한 마스크·의약용품 등 광고를 금지하기로 했다.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검색하면 세계보건기구(WHO) 및 각국 보건 당국이 제공하는 자료 및 웹사이트로 연결되는 안내 메시지를 띄울 예정이다.

인스타그램은 "정확한 정보의 소통과 플랫폼 이용자의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다방면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